PR

NEWS

저희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그레이시 "신곡 '숨'으로 숨이 멎는 듯한 무대 만들겠다"[인터뷰S]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01회 작성일 21-03-10 18:59

본문

걸그룹 그레이시가 뱀파이어로 변신, 숨이 멎는 듯한 매력을 발산한다.

5일 첫 미니앨범 'M'을 발매한 그레이시는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컴백 소감과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017년 데뷔한 그레이시는 그간 싱글로 팬들을 만나왔다. 그레이시가 미니앨범을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멤버 혜지는 "싱글에는 한 곡만 들어있었는데, 여러 수록곡이 생긴 점이 제일 신기했다. 발라드 곡을 꼭 들려 드리고 싶었는데, 이번에 수록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혜지가 말한 발라드는 '샤이닝 모먼트'로, 그레이시가 팬들에게 전하는 팬송이기도 하다. 멤버들은 팬들에게 고마우면서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직접 노랫말을 썼다. 예소는 "팬송인 만큼, 다 같이 작사를 했다. 그래서 더 의미 있고, 직접 쓴 가사를 저희가 부르니까 감정이 뭉클하고 아련한 게 있더라"며 심경을 밝혔다.

"작사가 너무 재밌었다"는 예나는 긴 공백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연신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레이시는 네 번째 싱글 '브라보 마이 트립'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했기 때문이다. 예나는 "팬분들한테 항상 미안했다. 1년 주기로 컴백해서, 팬분들도 지쳤을 텐데 미안한 마음이 컸다. 물론 고마운 마음도 크다. 팬들에게 말하고 싶은 메시지가 담겨 있어 너무 좋다"고 고마워 했다.

신영 역시 "작사를 처음 해봐서 좀 힘들었는데, 한번 풀리니까 쑥쑥 써 내려 가지더라. 내성적인 성격이라 팬분들에게 잘 표현 못 했는데, 하고 싶은 말을 대신 전하게 돼 좋았다"고 했고, 혜지는 "팬분들께 하고 싶은 말이 항상 많다. 최대한 하고 싶은 말을 3분 안에 넣었다. 팬분들이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그레이시는 이번 첫 번째 미니앨범에 맞춰, 새로운 콘셉트에도 도전했다. 그간 '쟈니고고', '캔디', '한바탕 웃음으로', '끼리끼리' 등으로 깜찍한 매력을 발산했던 그레이시가 걸크러시 콘셉트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이번 타이틀곡 '숨'은 그레이시의 한층 더 성숙해진 비주얼과 강렬한 카리스마, 치명적인 퇴폐미가 돋보이는 곡이다.

혜지는 이번 컴백을 한마디로 "숨이 멎는다"라고 표현했다.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콘셉트이기도 하고, 팬들의 숨을 멎게 할 준비를 하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예소 역시 "무대를 보면 숨이 안 쉬어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걸크러시 콘셉트인 만큼, 멤버들의 스타일링도 화려해졌다. 깜찍한 외모의 신영은 웃음을 참아 귀여운 모습을 최대한 감추려 했다고 전했다. 예나는 "예소랑 신영이가 귀여운 멤버들이다. 두 사람 모두 항상 웃고 있는데 이번 앨범으로 반전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털어놨다.

'숨'은 도입부의 강렬한 베이스가 돋보이는 싸이트랜스 댄스곡으로, 미련들로 덮여있는 꿈속을 벗어나려 애쓰는 상황을 그레이시만이 표현할 수 있는 가사로 그려냈다. 강렬한 내용의 가사만큼, 퍼포먼스도 역동적이다. 특히 이번 '숨'에서 멤버들은 뱀파이어로 변신, 눈길을 끌고 있다. 뱀파이어를 연상시키는 춤으로 강렬함을 더한 것이다.

"뱀파이어니까 포인트 되는 춤으로 많이 짰다"는 예나는 이번 퍼포먼스 작업에 직접 참여했다고. 두 손가락으로 목을 짚는 동작이 예나의 아이디어다. 예나는 "제 아이디어가 돼서 감회가 남다르다. 이외에도 멤버들이 주술을 거는 듯한 손동작이 이번 퍼포먼스 포인트다"라고 설명했다.

예나는 "멤버들이 끼가 많아서 섹시하고 매혹적인 콘셉트도 소화할 수 있다"고 했고, 혜지는 "다 잘 어울려서 다 소화한다"고 덧붙였다. 매번 다른 콘셉트로 나오는 것도 그레이시만의 차별점이라고도 강조했다. 예나는 "저희는 컴백마다 반전인 콘셉트를 한다. 예상치 못한 매력이 있다. 다음에는 러블리나 청순한 콘셉트일 수도 있다. 이번에는 대체 뭐야?하는 것이 저희 매력이다"고 짚었다.

그레이시는 이런 다양한 콘셉트로 팀을 더 알리고 싶다고도 소망했다. 예소는 "그레이시가 많이 떴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이 알아주시면 좋겠고, 멤버 개인별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예나는 음악방송 1위도 꿨궜다. "약간 큰 목표지만"이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연 예나는 "음악방송 1위를 해보고 싶다. 저보다 늦게 데뷔한 친구들이 잘되는 것을 보고 엄청 축하하면서도 '나도 따라갈게'라고 했다. 그레이시도 얼른 음악방송 1위 후보를 해보고 싶다"고 말하며 쑥스러워했다.

그레이시는 이러한 꿈을 이루기 위해 도약 중이다. 현재는 타이틀곡 '숨'으로 각종 음악방송 무대에 오르며 이름을 알리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언택트 공연 '그레이시 온라인 라이브 2021'로 전세계 팬들을 만났다. 그레이시가 "3분 동안 숨이 안 쉬어지는 무대"로 대중에게 이름을 각인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